CEO인사말
 회사개요
 회사비젼
 회사연혁
 인증 및 수상
지구의 나이 46억년을 하루로 놓으면 지구상에 인류가 존재한 시간은 1초가 채 되지 않는다.
한없이 길게 느껴지는 그러나 우주의 시간기준으로 보면 지극히 짧은 이 시간 동안 인류의 패러다임은 계속 바뀌어, 지금 우리는 개인의 창의력이 가장 중요시 되는 지식과 정보의 시대에 살고 있다.

자신의 생각을 표현하기 위한 수단으로 동굴의 벽화, 붓과 펜, 그리고 타자기에 이어 PC와 워드프로세서를 사용하기까지 수천 년이 흐르면서, 인간은 필요에 의해 도구를 만들고 사용하는 유일한 존재이며 창조의 첨예한 원동력은 항상 인간의 두뇌이었음을 증명해 왔다.
약 10그램에 해당하는 뇌세포가 서로 결합할 수 있는 경우의 수가 전세계의 통신망이 네트워킹 할 수 있는 모든 가능성에 해당한다고 하니 인간의 두뇌는 가히 수퍼컴퓨터를 능가하는 지구 역사상 가장 경이로운 존재인 것이다.

번뜩이는 생각이 머리 속을 스쳐갈 때 워드프로세서를 열고 타자 치듯이 바로 써나가지 못하고 아직도 동굴에 벽화를 그리듯 종이에 메모하는 방식을 편하게 생각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서기 1980년 초반 타자기의 대체물로 세상에 나온 워드프로세서는 그야말로 준비된 단어를 나열하는 도구일 뿐이며, 인간의 무순서 다차원적으로 전개되는 무한히 창의적인 사고활동을 효과적으로 표현하기에는 적합한 도구가 아닌 것이다.

"오늘날 더 이상 지구가 둥글다고 믿는 사람은 없다."

누군가의 상상이 믿음을 만들고 믿음은 곧 세상 모든 사람의 생각을 바꾸는 현실이 되듯이, 정보와 지식 그리고 창의력의 실현이 경쟁과 발전의 본질인 지금 우리에게는 워드프로세서를 뛰어넘는 새로운 사고의 도구, 즉 새로운 패러다임에 맞는 마인드프로세서가 필요한 시점에 도달했음을 믿는다.

그리고 지금 부터 십년 내에 초등학교 과목에 "두뇌사용법"이란 과목이 등장할 것임을 믿는다.